UPDATED. 2019-05-24 15:26 (금)
'버닝썬’ 직원 마약혐의 첫 기소..외국에서 각종 마약류 국제우편으로 밀반입

'버닝썬’ 직원 마약혐의 첫 기소..외국에서 각종 마약류 국제우편으로 밀반입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3.12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근무하며 마약에 손을 댄 혐의로 직원 조모(28)씨가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12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 김태권)는  마약류관리법상 마약·향정·대마, 화학물질관리법상환각물질흡입 혐의로 조씨를 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조씨가 버닝썬에서 일하면서 대마를 흡입하고 필로폰과 엑스터시‧케타민 등의 마약류를 투약했다고 보고 있다. 또한 조씨는 해피벌룬(아산화질소)을 흡입 목적으로 소지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2일 조씨를 마약 투약 혐의 등으로 구속하고 검찰에 송치했다.

조사에 따르면 조씨는 엑스터시 등 각종 마약류를 외국에서 들여오려다가 적발이 됐다. 조씨는 인터넷을 이용해 마약을 소량 구매하고 세관에 걸리지 않기 위해 국제우편을 통해 소량씩 받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수사당국은 조씨가 불법으로 마약류를 밀반입한 정황을 포착하고 마약류를 모두 압수했다.

아직까지 버닝썬에서 마약류가 조직적으로 유통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경찰은 버닝썬 측의 마약 공급 의혹과 유통 경로 등이 있었는지 계속 살펴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