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6 18:42 (화)
휴대전화에 식중독균 득실"…116대 중 37대서 검출

휴대전화에 식중독균 득실"…116대 중 37대서 검출

  • 정윤덕 기자
  • 승인 2019.03.12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 "올바른 손 씻기와 주기적인 휴대전화 소독 필요"

식중독균에 오염된 휴대전화[대전시 제공]
식중독균에 오염된 휴대전화[대전시 제공]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대전지역 청소년들이 갖고 다니는 휴대전화 상당수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됐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지역 초등학교 4∼6학년생과 중·고생 116명의 휴대전화를 조사한 결과 20대에서 바실러스 세레우스균이, 17대에서 황색포도상구균이 각각 검출됐다고 12일 밝혔다.

면역체계가 불안한 청소년이 이들 균에 감염될 경우 식중독에 걸릴 수 있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청소년 필수품인 휴대전화가 식중독 매개체로 작용할 가능성이 제기된 것이다.

다른 식중독균은 검출되지 않았다.

이재면 보건환경연구원장은 "학교에서 감염병이 발생할 경우 빨리 퍼질 수 있다"며 "손에 있던 미생물이 휴대전화로 옮겨지고 휴대전화에서 다시 다른 학생 손으로 전파될 수 있기 때문에 올바른 손 씻기와 주기적인 휴대전화 소독이 모두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