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12:07 (목)
신한·삼성·롯데카드, 결국 현대차 결제 안돼…가맹점 계약해지

신한·삼성·롯데카드, 결국 현대차 결제 안돼…가맹점 계약해지

  • 구정모 기자
  • 승인 2019.03.11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삼성·롯데카드, 결국 현대차 결제 안돼 (CG)[연합뉴스TV 제공]
신한·삼성·롯데카드, 결국 현대차 결제 안돼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현대차[005380]와 수수료 갈등을 겪고 있는 신한·삼성·롯데카드가 결국 가맹점 계약 해지를 당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날 이들 카드사에 공식으로 가맹점 계약 해지 통보를 하지 않았으나 카드 결제를 거부하고 있다.

한 대형 카드사 관계자는 "정식으로 우리에게 가맹점 계약 해지 관련 공문을 보내온 것은 없다"라면서도 "현대차가 영업점에 신한·삼성카드를 받지 말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에 대해 "지난 4일 보낸 공문에서 10일부터 가맹점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밝힌 만큼 오늘 따로 공문을 보낼 이유가 없다"라고 말했다.

현대차와 수수료 협상이 마무리되지 않은 카드사는 신한·삼성·BC·롯데카드 등이다. 이중 신한·삼성·롯데카드 등에 대해서 현대차가 10일부터 가맹점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BC카드의 경우 현대차가 밝힌 가맹점 계약 해지일이 14일이다.

카드사와 현대차 간 가맹점 수수료 인상 갈등은 지난 10일 KB국민·현대·하나·NH농협·씨티카드 등 일부 카드사가 현대차와 협상을 타결함에 따라 진정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을 낳았다.

하지만 신한·삼성카드 등 업계 1∼2위사가 현대차의 조정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갈등이 쉽사리 해소되지 않고 있다.

카드업계는 이번에 현대차에 0.1∼0.15%포인트 인상을 제시했고, 현대차는 0.01∼0.02%포인트밖에 못 올려준다고 맞섰다가 0.05%포인트 인상이라는 조정안을 내놓았다.

현대차와 수수료 인상에 합의한 카드사는 0.05%포인트 내외 수준에서 협상을 타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삼성카드는 이에 재차 수정안을 제시해 현대차의 반응을 기다리고 있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현재 현대차 구매 시 결제가 안 돼 민원이 들어온 것은 아직 없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