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21:47 (토)
'슈퍼디바' 적우, 노래든 연기든 매력적인건 다 하고싶어...

'슈퍼디바' 적우, 노래든 연기든 매력적인건 다 하고싶어...

  • 강은혜 기자
  • 승인 2019.03.10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강은혜 기자 = 지난 9일 RNX TV '유대영의 뮤직토크'에는 뛰어난 가창력과 빼어난 미모를 겸비한 '슈퍼디바' 적우가 출연했다.

유대영앵커는 가수 적우를 빼어난 미모로 '가요계의 이영애'로 불리우는 '슈퍼디바'라고 소개하며 "음악 평론가들은 3대 디바하면 이소라,이은미,적우를 꼽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적우는 "너무 과분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수식어에 만족해 했다.

유대영은 "적우씨는 노래,연기 많은 활동을 하시는데 그런끼가 타고난 것이라 생각하느냐?"라고 물었다.

적우는 "저는 노래를 잘한다는 걸 몰랐다. 어느날 건반이 있는 카페에서 식사를 하다가 장난으로 노래를 하게됐다. 그런데 주위가 조용해지면서 주목되더니 한곡 더 해달라고 요청이 왔다."라고 밝혔다.

이후 "'내가 노래하면 사람들이 쳐다보는 정도는 되는구나' 생각하게 됐고 그게 시작이였던 것 같다."라고 대답했다.

이어지는 인터뷰에서 유대영은 MBC 드라마 '문희','내 인생의 황금기' ,KBS 드라마 '황금사과', '못된 사랑', SBS 드라마 '게임의 여왕',' 스타의 연인' 등 드라마 OST를 참 많이 했는데 적우씨가 드라마에도 출연을 한적이 있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적우는 김혜수,김석훈주연의 MBC드라마 '한강수 타령'에 재즈가수로 출연했었고 이외에 다른 드라마에서 조연으로 출연하기도 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노래는 나를 보여줘야 하는데 연기는 다른 사람을 보여줘야 한다.그래서 굉장히 매력이 있는 것 같다."라고 말하며 연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이기도 했다.

유대영은 가장 궁금한게 있다며 '적우'라는 이름을 선택한 의미가 있느냐?"라고 질문을 이어갔다.

이에 적우는 "앨범 녹음 후 예명을 생각할 당시 무협지가 한창 유행이였는데 무협지에 등장한 여자 검객이 '적우'였고 웬지 나와 잘맞는것 같아 쓰게됐다."라고 밝혔다.

또 유대영은 적우를 더욱 유명하게 만든 '나가수'('나는 가수다')출연의 비하인드를 듣고 싶다고 했다.

이에 적우는 "평소 츄리닝을 입고 길거리 간식을 먹는 걸 좋아해서 나가수 출연 후에도 평소처럼 슬리퍼에 츄리닝을 입고 간식을 사먹는데 주변에서 많이 알아보시더라. 그때 방송의 힘을 새삼 느꼈고 그 후 활동도 참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한 물음에는 "콘서트를 한다. 4월에 인천에서 콘서트가 있다. 방송활동도 다양하게 할 것이다. 노래뿐만이 아니라 영화나 드라마 등 매력적인 건 다하고 싶다"라고 말해 2019년 그녀의 왕성한 활동을 기대하게 했다

끝으로 적우는 "시청자 여러분, 반갑고 너무 즐거웠습니다. 여러분이 항상 행복하셨으면 좋겠습니다.적우를 많이 기억해 주세요"라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유대영의 뮤직토크’는 RNX TV와 한국경제 TV의 티비텐플러스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한편 '슈퍼디바' 적우는 10일(일요일) KBS 열린음악회에 출연, 열정적 무대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