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6 11:29 (화)
전남 영광 한빛원전 1호기 화재 발생, 10분만에 자체진화..."방사선 유출 등 피해없다"

전남 영광 한빛원전 1호기 화재 발생, 10분만에 자체진화..."방사선 유출 등 피해없다"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3.09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전남 영광 한빛원전 1호기에서 화재가 발생한지 10분만에 자체 진화됐다.

화재는 9일 오전 2시 20분께 격납건물 내 증기발생기와 원자로 냉각 재펌프 사이에 설치된 배관 보온재에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화재 경보를 감지한 원전 자체 소방대가 출동해 소화기를 이용해 10분 만에 화재를 진화해 인명·재산 피해는 없었다.

전남경찰청은 이날 영광원전 1호기에서 발생한 화재 원인과 방사능 누출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현장 감식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현장감식에는 국립과학수사 연구원과 원자력 안전위원회, 킨스, 소방 등이 참여한다.

한빛원전 1호기는 계획 예방 정비 기간을 맞아 가동이 중단돼 방사선 유출 등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빛원전 관계자는 “현재 1호기는 계획 예방정비 중이라 가동을 하지 않아 방사선 유출 등 추가 피해는 없다”라며 "화재원인 등이 규명되면 재발 방지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