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19 20:21 (금)
양진호 전 회장, 회삿돈 170억여원 횡령혐의 추가

양진호 전 회장, 회삿돈 170억여원 횡령혐의 추가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3.09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경찰이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에 대해 횡령 등의 혐의를 포착해  이달안에 추가 송치하기로 했다.

9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양 회장을 회삿돈 170억여 원을 차명 통장으로 빼돌린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결과 양회장은 이 돈으로 부동산과 고급 수입차, 고가의 침향, 보이차 구매 등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데 쓴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양 회장은 경찰 조사에서 “회계담당자가 처리해 나는 잘 모른다”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또 양 회장이 이혼 소송 중이던 동서(전 아내의 형부)를 청부 살해하려 한 혐의와 회사 송사 과정에서 검찰에 로비를 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살인 청부와 관련한 살인예비음모 등 혐의에 대해 보강할 부분이 있지만, 횡령 등 대부분 혐의에 대한 수사가 마무리단계여서 이달 중으로 송치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