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12:07 (목)
치솟는 식품 물가…식빵·고추장·된장 줄인상

치솟는 식품 물가…식빵·고추장·된장 줄인상

  • 조성흠 이태수 기자
  • 승인 2019.03.08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리바게뜨, 73개 품목 평균 5% 인상…대상, 일부 제품 6∼9% 올려

파리바게뜨 매장[연합뉴스TV 제공]
파리바게뜨 매장[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이태수 기자 = 식품·프랜차이즈업체들이 봄을 앞두고 매장 임차료와 인건비 상승 등을 이유로 식빵, 고추장, 된장 등 주요 식품 가격을 일제히 올렸다.

파리바게뜨는 오는 10일부터 73개 품목의 가격을 평균 5% 인상한다고 8일 밝혔다.

인상 품목 73개는 전체 취급 제품 833개 중 8.8%에 해당한다.

세부 항목 및 인상 폭은 ▲ 빵류 42개 6.2% ▲ 케이크류 20개 4.6% ▲ 샌드위치류 5개 9% ▲ 선물류 6개 5.2% 등이다.

주요 인상 품목으로는 정통우유식빵이 2천400원에서 2천600원으로 8.3%, 단팥빵이 1천300원에서 1천400원으로 7.7%, 치즈케이크가 2만4천원에서 2만5천원으로 4.2% 각각 오른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이번 가격 조정은 임차료 등 관리비 상승에 따라 2년 3개월 만에 이뤄진 것으로 가맹점 수익 개선을 위한 조치"라며 "앞으로도 더욱 좋은 품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상 로고[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상 로고[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상은 다음 달 1일부터 고추장·된장·맛소금·액젓 등 일부 제품 가격을 평균 6∼9% 인상한다.

고추장은 2015년 이후 4년 만에 가격이 7.1% 오른다.

주요 원재료인 현미가 2015년 ㎏당 1천170원이었는데, 올해는 1천370원으로 17% 이상 올랐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건고추 역시 2015년 600g당 5천506원에서 올해 1∼2월 평균 8천750원으로 가격이 60% 가까이 뛰어올랐다. 노무비와 일반 관리비도 20% 이상 비싸졌다.

대상은 이 외에도 된장류를 평균 6.1% 올리고, 감치미도 평균 9% 인상한다.

대상은 "주요 원재료·부재료와 노무비 등 제조 경비의 종합적 상승으로 가격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며 "가격 인상에 따른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고자 한 자리대 인상률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