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12:07 (목)
오랜만에 숨 쉴 만한 출근길…서울 초미세먼지 '보통'

오랜만에 숨 쉴 만한 출근길…서울 초미세먼지 '보통'

  • 이영재 기자
  • 승인 2019.03.07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6시 초미세먼지주의보 해제

6일 미세먼지 자욱한 서울 경복궁[연합뉴스 자료사진]
6일 미세먼지 자욱한 서울 경복궁[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연일 숨쉬기조차 두려울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던 서울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7일 '보통' 수준을 회복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평균 29㎍/㎥로, '보통' 수준이다.

초미세먼지 농도는 0∼15㎍/㎥는 '좋음', 16∼35㎍/㎥는 '보통', 36∼75㎍/㎥는 '나쁨'에 해당한다. 이보다 높으면 '매우 나쁨'이다.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이날 오전 1시만 해도 81㎍/㎥로, '매우 나쁨'이었으나 차차 낮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이날 오전 6시를 기해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해제했다.

오전 7시 현재 제주의 초미세먼지 농도도 31㎍/㎥로, '보통' 수준이다. 경기(57㎍/㎥), 인천(51㎍/㎥), 울산(46㎍/㎥), 전남(54㎍/㎥) 등 대부분 지역이 '나쁨' 수준이지만, 전날보다는 대체로 농도가 낮아졌다.

그러나 같은 시각 충북(98㎍/㎥), 대구(96㎍/㎥), 세종(92㎍/㎥), 대전(84㎍/㎥), 부산(84㎍/㎥), 전북(82㎍/㎥) 등은 여전히 '매우 나쁨' 수준이어서 주의가 필요하다. 서울에서도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해제됐지만 비상저감조치는 계속 시행한다.

오후에는 바람이 불어 대기 정체가 해소되면서 대부분 지역이 '보통' 수준을 회복할 전망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북풍과 북동풍 기류가 수렴되는 서쪽 지역과 일부 영남 지역은 오전 국내외 미세먼지가 축적돼 일평균은 '나쁨' 수준이겠으나 늦은 오후에는 청정하고 강한 북풍의 영향으로 대기 확산이 원활해져 대부분 지역에서 '보통'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이어 "내일은 대부분 '보통' 수준이겠으나 대기 정체로 국내 생성 미세먼지가 축적되는 일부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농도가 높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