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12:07 (목)
태국의 두리안 갑부, 사윗감 공개 오디션에 수백명 지원자 몰려

태국의 두리안 갑부, 사윗감 공개 오디션에 수백명 지원자 몰려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3.06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태국 두리안 유통업계 큰 손인 아논 롯통(58)이 최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딸의 신랑감을 공개 오디션을 통해 선발하겠다고 구인 광고를 내 수백 명의 신랑감 후보가 몰려 들었다고 6일 현지 언론과 외신들이 전했다.

6일 인터넷 매체 카오솟과 dpa 통신 등에 따르면 태국 남부 두리안 유통업계의 가장 큰 손인 아논 롯통(58)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 북에 26세 막내딸의 신랑감을 찾는다는 '광고'를 올렸다.

아논이 낸 광고에는 자신의 사위가 되면 1천만 바트(약 3억5천만원) 상금과 함께 사업을 물려받게 된다는 내용이 담겨있어 이 소식은 온라인을 통해 급속히 퍼져나갔고, 하루 만에 수백 명이 '공개 오디션'에 지원했다.

이 공개 오디션이 화제가 되자 아논은 지난 4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딸이 혼자서 사업을 물려받는 부담을 짊어지게 하고 싶지 않아 믿을 수 있는 배우자를 찾아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논이 내건 사윗감의 조건은 근면성실해야하며 도박과 흡연을 하지 않는 26~40살 사이의 두리안 사업에 애정이 있는 남자라는 조건을 내걸었다.

아논은 내달 1일 남부 짠타부리에 있는 자신의 두리안 매장에서 수백 명의 지원자를 대상으로  부녀가 참석한 가운데 '공개 오디션'이 열릴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오디션에서 어떤 방식으로 사윗감을 고르게 될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아논은 "그날 짠타부리에 오면 알게 될 것"이라며 의미심장하게 웃었다.

아논은 태국 시장을 넘어 중국 시장으로 진출하고자 하는 욕심 때문에 중국인 사윗감을 더욱 선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논은 사윗감의 조건에 대해 “잘생길 필요도 없으며 내게 대학 졸업장을 보여줄 필요도 없다”고 전했다.

이번 공개 오디션으로 신랑감을 찾게 될 딸 깐시타(26)는 "나는 까다로운 사람이 아니다. 사교 모임에 데려갈 수 있고 같이 셀카를 찍을 수 있는 사람이면 된다"며 "나도 외모가 뛰어나지 않은 만큼, 외모는 상관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태국은 세계 최대 두리안 수출국으로 매년 4억9500만 달러(약 5596억 원) 상당을 수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