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4 16:26 (토)
‘6자회담’ 김희철, 게이설 언급... “너무 황당하고 짜증나”

‘6자회담’ 김희철, 게이설 언급... “너무 황당하고 짜증나”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9.02.27 0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6자회담' 방송 캡처
사진=KBS '6자회담' 방송 캡처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자신을 둘러싼 게이설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KBS 예능프로그램 '6자회담'에서는 이경규, 김용만, 박명수, 장동민, 김희철, 장도연이 가짜뉴스를 주제로 열띤 토크를 펼쳤다.

이 날 방송에서 김희철은 데뷔 초부터 자신을 꼬리표처럼 따라다녔던 ‘게이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김희철은 “흔히 증권가 찌라시를 보고 진짜일수도 있겠다 싶었는데 어느 순간 가짜라고 생각하게 된 계기가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희철은 “‘남자 아이돌 A군이 동성 배우 B군과 사귀고 있는데, A군이 다른 남자 배우인 C군과 바람이 났다. 그래서 A군이 C군에게 무릎을 꿇고 울면서 사과했다’라는 찌라시를 본 적이 있다. '누구야 누구'하면서 궁금해 했는데 글 맨 밑에 보니 A군이 제 이름이더라”라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김희철은 “그걸 보고 황당하기도 하고 짜증이 났다”라고 고백했다. 또한 김희철은 “그게 나라고 생각하고 글을 읽으니까 너무 짜증대고 말도 안됐다”라면서 “항상 ‘최측근에 의하면’ 이라고 하는데 본적도 없는 사람들이다. 너무 황당해서 회사 측에서도 강경대응 할 거라고 입장을 내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