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4 18:38 (수)
LG, 차우찬 등 4명 카지노 출입 논란... KBO "경위서 제출 요청"

LG, 차우찬 등 4명 카지노 출입 논란... KBO "경위서 제출 요청"

  • 임성룡 기자
  • 승인 2019.02.12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호주 시드니에서 전지훈련 중인 LG 선수단 (LG 트윈스 제공)
사진= 호주 시드니에서 전지훈련 중인 LG 선수단 (LG 트윈스 제공)

[서울=RNX뉴스] 임성룡 기자 = 호주 시드니에 스프링캠프를 차리고 전지훈련 중인 LG 선수들 중 몇 명이 카지노에 출입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구단 측에 경위서를 요청하고 즉각 확인에 나섰다.

LG구단의 휴식일이었던 지난 11일, 차우찬·오지환·심수창·임찬규 등의 LG 트윈스 선수 4명이 시드니 쇼핑몰에 있는 카지노를 방문했다. 특히, 한 야구팬이 카지노에 있는 이들의 모습을 찍어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하면서 ‘해외 원정 도박설’까지 퍼지며 해당 논란은 더욱 커졌다.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자 LG 관계자는 "선수들이 휴식일에 쇼핑몰에 갔다가 카지노를 들른 것은 맞다"면서 "가장 많은 돈을 쓴 선수가 500호주달러(약 40만원)를 썼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KBO 측은 사실 확인에 나서는 한편 징계 가능성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BO 관계자는 "LG 구단에 보고는 받았고, 경위서 제출을 요구했다. 구단으로부터 경위서를 받은 뒤 상벌위원회 개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KBO관계자는 "선수들의 인식이 아쉽다. 카지노 출입 자체가 불법이다. 관광객의 카지노 출입은 통상적으로 허용이 된다 하더라도 리그 차원에서는 쉽게 넘어갈 수 없는 문제다. 법률 자문도 받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