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8 15:40 (일)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이수근, 공감+살신성인+뼈 때리는 사이다 조언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이수근, 공감+살신성인+뼈 때리는 사이다 조언

  • 강은혜 기자
  • 승인 2019.02.12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사진제공=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서울=RNX뉴스] 강은혜 기자 = ‘무엇이든 물어보살’의 선녀 보살 서장훈과 아기동자 이수근의 꿀잼 조언이 답답했던 속을 시원하게 긁어줬다.

어제(11일) 방송된 KBS Joy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선녀 보살로 변신한 서장훈과 아기동자 이수근이 몸을 사리지 않는 살신성인 예능감에 통쾌한 사이다 조언까지 더해 월요일 밤을 웃음바다로 물들였다.

첫 방송 보다 충격적인 비주얼로 나타난 선녀 보살 서장훈과 아기동자 이수근은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분장으로 망가짐을 불사하는 개그 열정을 드러냈다. 특히 서장훈은 민낯을 버리고 핑크빛 볼 터치와 새빨간 립스틱까지 바르는 등 러블리한(?) 선녀 메이크업을 시도해 안방극장을 뒤집어 놓았다.

이어 두 사람은 박보검이 부른 노래를 패러디해 직접 주제가를 만들어 온 것은 물론, 가게 밖으로 나가 상담자를 찾으며 시민들의 고민타파를 위한 적극적인 홍보 활동에 나섰다.

그러나 서장훈과 이수근의 고민 상담은 쉽게 흘러가지 않았다. 시민들의 사연을 알아내기 위해 온갖 눈치로 ‘촉 레이더’를 발동시켰으나 예언 적중에 연이어 실패하게 된 것. 비록 적중률 100%의 고민 맞추기는 실패했지만 이내 두 사람은 자신들의 경험에서 우러난 맞춤 조언에 돌입했다.

자타공인 예능 만렙으로 거듭난 서장훈은 ‘인싸’가 되고 싶다는 개그맨 후배에게 다년간 쌓아온 방송 경험을 바탕으로 뼈 때리는 조언을 건넸다. 뿐만 아니라 이수근은 2세 아기동자의 콘셉트를 살려 어린아이로 빙의(?), 파충류 키즈 카페를 운영하는 사장님의 진땀을 빼게 하는 재연 상황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이처럼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서장훈, 이수근의 살신성인 예능감에 이어 공감과 냉정함을 오가는 특급 조언까지 더해 시청자들의 월요병을 화끈하게 날려줬다. 회를 거듭할수록 업그레이드 되는 두 MC의 활약에 다음 주 방송을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독특한 꿀잼 콘셉트와 진심 어린 조언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다음 주 월요일(18일) 밤 9시 30분에 KBS Joy에서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