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8 15:40 (일)
나영석·정유미 불륜설 지라시 최초 유포자 검거... 나영석,정유미 측 "선처없다."

나영석·정유미 불륜설 지라시 최초 유포자 검거... 나영석,정유미 측 "선처없다."

  • 임지영 기자
  • 승인 2019.02.12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나영석:tvN/정유미:매니지먼트 숲]
[사진=나영석:tvN/정유미:매니지먼트 숲]

[서울=RNX뉴스] 임지영 기자 = 지난해 10월 가짜뉴스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배우 정유미와 나영석 PD 의 불륜설 지라시를 퍼트린 최초 유포자가 경찰에 검거됐다.

12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허위 불륜설을 최초 작성한 작가 정모(29)씨 등 3명과 이를 인터넷 카페 등에 게시한 최모(35)씨 등 5명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입건했다. 또한 경찰은 해당 게시글에 악성 댓글을 작성한 김모(39)씨도 모욕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조사에 따르면 지라시는 두 가지 버전으로 10월 14~15일에 최초 작성돼 유포된 것으로 확인됐다.

1차 버전의 최초 작성자는 출판사에서 근무하는 프리랜서 작가 정모(29) 씨와 IT업체 회사원인 이모(32) 씨였다. 정 작가는 지난해 10월 15일 방송작가들로부터 들은 소문을 지인들에게 메신저로  대화형식으로 불륜설을 만들어 전송했으며 몇 단계 거쳐 카카오톡으로 받은 회사원 이씨가 지라시 형태로 이를 재가공해 회사 동료들에게 전송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이 지라시는 50여 단계를 거쳐 기자들이 모인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 전달되며 급속히 퍼져나갔다.

2차 버전 지라시는 방송작가인 이씨가 작성한 지라시였다. 이 작가는 14일 새벽 다른 방송 작가들로부터 들었던 소문을 지인들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로 작성해 동료 작가에게 전송했고 이 역시 70여 단계를 거쳐 오픈채팅방에 전달되면서 17일 일반인들에게 유포됐다.

최초 유포자들은 소문을 지인에게 전했을 뿐 이렇게 문제가 커질 줄은 몰랐다라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대해 12일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한 관계자는 “확인 결과, 허위사실 유포자가 검거돼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우리는 검거된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한 합의와 선처는 없다”라고 입장을 분명히 못박았다.

나영석 PD 역시 자신이 소속된 CJ ENM을 통해 “나와 관련한 근거 없는 소문은 모두 거짓이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나 개인의 명예와 가정이 걸린 만큼 선처는 없을 것임을 명백히 밝힌다. CJ ENM 및 변호사가 이와 관련한 증거를 수집 중이며,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한가지 슬픈 일은 왜, 그리고 누가, 이와 같은 적의에 가득 찬 가짜 뉴스를 생산하고 퍼뜨리는가 하는 점이다. 너무 황당해서 웃어넘겼던 어제의 소문들이 오늘의 진실인 양 둔갑하는 과정을 보며 개인적으로 깊은 슬픔과 절망을 느꼈다. 관련한 사람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임을 다시 한번 약속한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