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3 15:31 (화)
카카오 카풀 반대하던 개인 택시기사,국회 앞서 또 분신시도

카카오 카풀 반대하던 개인 택시기사,국회 앞서 또 분신시도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2.11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개인택시 기사가 카카오 카풀에 반대하며 국회 정문 앞에서  또 다시 분신을 시도했다.

11일 오후 3시50분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 앞 도로에서 개인택시 기사 김모씨(62)가 자신이 운행하던 택시에서 불을 낸후 국회 출입구로 돌진하려다가 다른 승용차와 부딪혀 정차했다.

그는 분신 전 "택시가 변해야 산다. 친절·청결·겸손이 답입니다. 카카오 앱을 지워야 우리가 살 길 입니다" "단결만이 살 길이다. 투쟁으로 쟁취하자. 카풀저지 투쟁" 등의 내용이 적힌 전단지를 뿌렸다.

곧 소방대원이 출동해 불을 진화했고 김 씨는 안면부에 화상을 입고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김씨의 동료는 "(분신)20분 전까지 커피를 마셨는데 분신과 관련되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라며 "업무를 열심히 하는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서울개인택시조합에 따르면 김 씨는 조합에서 강남대의원을 맡고 있는 간부로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열린 카풀 저지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 카풀을 반대하며 분신을 한 사례가 벌써 세번째다. 앞서 지난해 12월 10일 택시노조 소속 택시기사 최모씨(57)가 국회 앞에서 분신해 사망했고, 지난달 9일에는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에서 개인택시 기사 임 모씨(65)가 역시 분신해 목숨을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