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16 18:15 (토)
교회서 함께 자던 4살 여아 때려 뇌사 빠뜨린 여중생... 결국 ‘구속’

교회서 함께 자던 4살 여아 때려 뇌사 빠뜨린 여중생... 결국 ‘구속’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2.11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사진= 연합뉴스 제공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교회에서 잠을 자던 4살 여자아이가 함께 잠을 자던 여중생에게 폭행당해 뇌사상태에 빠졌다.

11일(오늘) 오후, 인천 부평경찰서는 지난 8일 오전 5시 30분경 인천시 부평구의 한 교회에서 잠을 자던 A양(4)을 폭행해 뇌사상태에 빠뜨린 혐의로 중학생 B양(16)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양은 이 날 교회 유아방에서 함께 잠을 자던 A양이 뒤척이자 홧김에 A양을 폭행한 혐의(중상해)를 받고 있다. 폭행 당시 A양의 어머니는 새벽기도를 위해 자리를 비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B양은 A양이 자면서 몸부림을 치거나 뒤척여 자신의 잠을 방해하자 화가 나 A양을 일으켜 세운 뒤 벽에 수차례 밀치는 등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폭행 이후 A양은 같은 날 오전 11시경 다른 교인의 신고로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머리 등을 심하게 다쳐 뇌사상태에 빠졌다. 한 소방당국 관계자는 “‘아이가 의식이 없다’는 119 신고가 접수돼 현장에 갔더니 누워있는 상태였다. 아이의 뺨과 턱에서 멍 자국이 발견됐고 이마와 머리는 부어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이후 경찰은 B양을 긴급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구속할 사유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또한 경찰은 B양 역시 미성년자인 점을 감안해 아동학대죄를 적용하지 않고 중상해 혐의를 적용했다. 현재 경찰은 B양을 상대로 당시 추가 범행이 있었는지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