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2:28 (토)
포항 앞바다서 규모 4.1 지진 발생...“피해 발생 없어”

포항 앞바다서 규모 4.1 지진 발생...“피해 발생 없어”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2.10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사진= 연합뉴스 제공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10일(오늘) 낮 12시53분 38초에 경북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이 발생한 정확한 위치는 북위 36.16도, 동경 129.90도이며 발생 깊이는 21㎞다.

한반도에서 규모 4.0 이상의 지진은 지난해 2월11일 경북 포항 인근 육지에서 4.6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이후 약 1년 만이다. 지진의 규모가 4.0이 넘을 경우, 실내에 있는 물건들이 흔들리는 걸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이번 포항의 경우 지진 발생 해역에서 멀리 떨어져 있어, 대부분의 시민들이 진동을 느끼지 못한 것은 물론, 인명피해 역시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진 발생 직후 기상청은 "규모 4.1지진이 포항 인근해역에서 발생했다. 낙하물 주의는 물론 진동이 멈춘 후 야외로 대피하고 여진에 주의해 달라"고 긴급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그러면서도 포항시는 이 날 오후 시장 주재로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혹시 발생했을 지도 모를 피해접수와 조사에 착수했다. 더불어 포항시는 추가 여진에 대비해 관련 대응 매뉴얼도 본격 가동하고 있다.

뿐 만 아니라,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와 한울원자력본부 또한 공식 발표문을 내고 "이번 지진이 원전운영에 미친 영향은 없다"며 "이번 지진과 관련 지진경보기가 동작한 원전은 없으며 모두 정상 운전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