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21:13 (화)
2차 북미정상회담, 베트남 하노이서 개최! “美가 양보한 듯”

2차 북미정상회담, 베트남 하노이서 개최! “美가 양보한 듯”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2.09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BS '뉴스' 방송 캡처
사진= KBS '뉴스' 방송 캡처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오는 27~28일 열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개최지가 베트남의 수도인 하노이로 결정됐다.

현지시각으로 8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스티븐 비건 특별대표가 생산적인 만남을 하고 2차 북미정상회담 시간과 날짜를 합의한 뒤 방금 막 북한을 떠났다"며 "정상회담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2월27일과 28일에 열릴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만남 및 평화로의 진전을 고대한다"고 전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의 리더십 아래 북한은 '위대한 경제강국'(Great Economic Powerhouse)이 될 것"이라며 "그(김정은)는 놀랄 수도 있지만, 나에겐 그렇지 않다. 왜냐하면 나는 그를 알게 됐고, 그가 얼마나 능력 있는지 충분히 이해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CNN방송 등 다수의 유력 매체들은 이번 회담 장소 선택은 미국이 북한에게 '작은 양보'를 하면서 하노이로 결정되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경호 문제 등의 이유로 베트남의 중부에 위치한 휴양도시 다낭을 선호한 것으로 알려졌고, 북한은 대사관이 위치해 정상회담 실무 준비에 유리한 하노이를 선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정은 위원장은 베트남을 국빈 방문해 북-베트남 정상회담을 가진 뒤, 트럼프 대통령과 만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