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4 18:38 (수)
이별 통보한 여자친구 감금, 폭행한 20대 남자 징역 3년 선고

이별 통보한 여자친구 감금, 폭행한 20대 남자 징역 3년 선고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2.09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를 수차례 폭행해 기절시킨 뒤 자신의 집으로 끌고 가 감금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남성이 2심에서도 징역 3년형을 선고 받았다.

앞서 A씨는 지난해 3월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를 자신의 승용차에 태워 40분 동안 가두고 수차례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A씨는 다음날 B씨 집에 침입해 B씨을 폭행하고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기 위해 밖으로 끌고 나와 재차 주먹을 휘둘러 B씨를 기절시켰다.

A씨는 정신을 잃은 B씨를 자신의 집으로 끌고 가 “나가면 죽는다”라며 재차 폭행을 했고 주민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할 때까지 1시간 40여분간 B씨를 감금했다.

B씨는 A씨의 가혹행위로 눈 주변 뼈가 부러지는 등 전치 6주 상처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9일 부산고법 형사1부(김문관 부장판사)는 감금, 협박, 주거침입, 상해, 중감금, 폭행, 모욕 혐의로 기소된 A(20)씨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A씨의 항소를 기각했다고 밝혔다.

A씨는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자 형량이 너무 무겁다며 항소했지만, 재판부는 “A씨가 행한 폭력은 비인간적이고 충격적이라 원심이 정한 형량이 적정하다”고 형량의 이유를 밝혔다.

1심 재판부는 “데이트폭력은 피해자와 신뢰 관계를 악용해 장기간에 걸쳐 일상적, 반복적으로 범행이 이뤄지는 등 해악이 매우 커 엄벌할 필요가 있다”고 판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