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4 18:38 (수)
경찰 "조재범, 성폭행 혐의 인정된다" 오는 7일 기소의견으로 송치 예정

경찰 "조재범, 성폭행 혐의 인정된다" 오는 7일 기소의견으로 송치 예정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2.06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경찰이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의 성폭행 혐의가 인정된다고 최종 결론 내렸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행 혐의를 수사해온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여성범죄특별수사팀은 오는 7일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수원지방검찰청에 송치할 예정이다.

경찰은 조 전 코치가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태릉과 진천 선수촌의 빙상장, 한국체육대학교 빙상장 등 7곳에서 심석희 선수를 성폭행한 혐의가 있다고 보고 아동청소년 성보호법의 강간상해 혐의를 적용했다.

앞서 조 전 코치는 상습 폭행은 인정하면서도 성폭행 혐의는 전면 부인해왔다. 그러나 경찰은 피해자인 심 선수의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되며, 조 전 코치와 심 선수가 성폭행과 관련된 대화를 나눈 휴대전화 메시지 등을 통해 조 씨의 혐의가 입증된다고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그 장소에 가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사실을 정확히 말하는 등 피해자 진술이 워낙 구체적이고 일관돼서 범행 일시와 장소를 특정하는 데 무리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30일 재판부는 심석희 등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코치의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1심의 징역 10개월보다 높은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그러나 이는 성폭행 혐의는 포함되지 않은 것이기에 성폭행 혐의까지 추가된다면 형량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