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16 18:15 (토)
‘몰래 온 손님’ 허영란을 눈물 쏟게 만든 사람의 정체는?

‘몰래 온 손님’ 허영란을 눈물 쏟게 만든 사람의 정체는?

  • 주예은 기자
  • 승인 2019.02.03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영란♥김기환, 김원효♥심진화, 홍성흔♥김정임 전주여행 마지막 이야기!

[사진제공 tvN]
[사진제공 tvN]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3일(일) 방송되는 tvN '따로 또 같이' 18회에서는 전주로 떠난 세 부부의 마지막 여행기가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한국의 멋과 맛을 느낄 수 있는 도시인 전북 전주에서의 본격 ‘따로’ 여행을 시작한 세 부부는 아내와 남편의 극과 극 면모를 보였다. 아내들은 전주의 대표 메뉴 비빔밥으로 식사를 시작했지만, 남편들은 족발과 떡갈비를 택한 것. 또한 아내들은 가족과 남편의 이야기를 주로 나눴지만, 남편들은 아내 몰래 챙겨둔 비상금처럼 다소 철없어 보이는 에피소드를 꺼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전주 여행 마지막 날 아침, 세 부부의 방을 깜짝 방문한 특별 손님의 정체가 공개된다. 이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던 세 부부는 각기 다른 반응을 보였다는 후문. 특히 소식을 듣자마자 가장 먼저 달려 나간 허영란은 왈칵 눈물을 쏟았다고 전해져 ‘몰래 온 손님’이 누구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어 전주에서만 맛볼 수 있는 음식점을 찾은 남편들은 각자 아내를 휴대전화에 어떻게 저장했는지 확인하며 서로에 대한 애정을 과시하는 시간을 갖는다. 김원효는 휴대전화 음성인식을 이용하다 심진화가 아닌 옛 여자친구의 번호가 떴었다는 아찔한 사연을 공개, 폭소를 유발한다. 

아내들과 남편들은 저녁 식사 또한 전혀 다른 메뉴로 두 배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아내들은 전주의 또 다른 대표 메뉴인 한정식을 즐기는 반면, 남편들이 선택한 메뉴는 임금님 수라상에 오르고 대통령도 직접 맛본 적 있는 보양식이라고. 심진화는 “처음 보는 것”이라며 일상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보양식을 보고 놀랐다는 전언. 

여행을 마친 뒤 숙소로 돌아온 세 부부는 아쉬운 마음에 한 방에 모여 마지막 밤을 함께 보낸다. 이들의 마지막 여행기가 다채로운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세 부부의 마지막 ‘따로’ 여행기는 3일(일) tvN ‘따로 또 같이’에서 방송된다. 

한편 '따로 또 같이' 후속으로 '내 손안에 조카티비'가 오는 17일(일) 오후 4시 50분 첫 방송된다. '내 손안에 조카티비'는 조카 바보 연예인과 키즈 크리에이터가 만나 환상의 케미로 초강력 콘텐츠 제작기를 담은 프로그램. 어썸하은, 뚜아뚜지 등 보는 것만으로도 미소를 유발시키는 키즈 크리에이터들의 활약을 tvN에서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