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16:10 (수)
서울 주택가격 4년6개월 만에 하락…정부 규제 영향 본격화

서울 주택가격 4년6개월 만에 하락…정부 규제 영향 본격화

  • 서미숙 기자
  • 승인 2019.02.01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값 두 달 연속 약세…단독주택은 공시가격 급등에 상승폭 둔화

 

 

서울 주택가격 하락에 전세가도 하락(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일 오전 서울 송파구 한 부동산중개업소에 가격을 조정한 시세표가 붙어있다. 한국감정원이 1일 발표한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지역 주택(아파트·단독·연립·다세대 등 포함) 가격은 전월 대비 0.20% 하락해 월간통계로 4년6개월 만에 하락 전환했다. seephoto@yna.co.kr
서울 주택가격 하락에 전세가도 하락(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일 오전 서울 송파구 한 부동산중개업소에 가격을 조정한 시세표가 붙어있다. 한국감정원이 1일 발표한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지역 주택(아파트·단독·연립·다세대 등 포함) 가격은 전월 대비 0.20% 하락해 월간통계로 4년6개월 만에 하락 전환했다.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정부의 강력한 규제 대책으로 서울의 주택가격이 월간통계로 4년6개월 만에 하락 전환했다.

한국감정원이 1일 발표한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지역 주택(아파트·단독·연립·다세대 등 포함) 가격은 전월 대비 0.20%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해 12월부터 하락 전환했으나, 서울 주택종합의 매매가격이 떨어진 것은 2014년 7월(-0.04%) 이후 처음이다.

정부의 9·13대책에 따른 초강력 대출 규제와 종합부동산세 강화로 매수세가 크게 위축된데다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 인상으로 단독주택을 포함한 모든 주택의 세부담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집값 하락을 가속화하고 있다.

송파와 하남 미사 등 인근 지역의 새 아파트 입주 물량 증가로 강동구의 주택가격이 -1.13%를 기록하며 가장 많이 떨어졌고 서초(-0.93%)·강남(-0.82%)·송파구(-0.69%) 등 강남권 주택가격이 일제히 하락했다.

강북은 노원구(0.02%)를 제외하고 마포(-0.36%)·서대문(-0.29%)·성동(-0.26%)·은평구(-0.14%) 등 13개 구에서 약세를 보였다.

서울뿐 아니라 경기도의 주택가격도 0.13% 떨어져 2016년 3월 이후 2년10개월만에 하락 전환했다.

전국의 주택가격은 작년 12월 -0.01%에서 지난달엔 -0.15%로 하락폭이 눈에 띄게 커졌다.

지난달 지방 주택가격은 0.15% 하락해 전월(-0.08%)보다 낙폭이 확대됐고, 5개 지방 광역시(-0.05%)와 8개도(-0.22%)의 주택가격이 대체로 약세를 보였다.

유형별로 아파트값은 작년 12월 -0.18%에서 올해 1월에는 -0.29%로 하락세가 심화되는 분위기다.

서울 아파트값은 0.41% 떨어져 12월(-0.17%)에 이어 두 달 연속 하락했고 경기도의 아파트값도 0.20% 내려 약세가 지속됐다.

서울의 단독주택은 작년 12월에 0.79% 오르는 등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나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이 공개된 1월 조사에선 0.35%로 오름폭이 둔화했다.

전국의 주택 전셋값은 0.22% 떨어져 2017년 12월 이후 13개월 연속 하락세가 이어졌다.

입주 물량 증가 등으로 서울(-0.32%)과 수도권(-0.28%)의 전셋값은 전월 대비 낙폭이 커졌고 지방(-0.16%)과 5대 광역시(-0.12%)는 하락폭이 다소 감소했다.

월세도 약세를 보였다.

서울의 주택 종합 월세는 작년 12월 -0.05%에서 올해 1월에는 -0.11%로, 아파트는 -0.07%에서 -0.17%로 하락폭이 커졌다. 

[한국감정원 제공]
[한국감정원 제공]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