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6 11:29 (화)
작년 온라인쇼핑 거래액 112조 육박…61.5%는 모바일로

작년 온라인쇼핑 거래액 112조 육박…61.5%는 모바일로

  • 이 율 기자
  • 승인 2019.02.01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112조에 육박[롯데닷컴 제공]
지난해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112조에 육박[롯데닷컴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지난해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112조에 육박하며 10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배달주문 등 음식서비스 거래액이 급증하면서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모바일 쇼핑 거래액 비중이 61.5%로 치솟았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12월 및 연간 온라인쇼핑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11조8천939억원으로 전년 대비 22.6% 급증했다.

모바일 쇼핑거래액은 전년보다 31.7% 늘어난 68조8천706억원으로 전체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61.5%를 차지했다.

온라인 특히 엄지족들이 이끄는 모바일 쇼핑거래액이 늘어난 배경에는 배달음식이 있다.

지난해 배달음식 주문 등 음식서비스 거래액은 전년 대비 온라인 거래액이 79.6%, 모바일 거래액은 89.3% 각각 늘면서 압도적으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역직구를 뜻하는 온라인 해외 직접 판매액은 지난해 3조5천777억원으로 전년 대비 21.2% 증가했다.

미국(-8.4%)은 전년 대비 감소했지만, 중국(23.6%), 아세안(53.4%), 일본(38.6%) 등은 증가했다.

화장품(20.0%), 의류 및 패션 관련 상품(26.6%), 음반·비디오·악기(71.2%)의 해외직접 판매가 늘었다.

직구인 온라인 해외직접 구매액도 2조9천248억원으로 30.4% 늘었다.

아세안(-16.2%)은 전년 대비 감소했지만, 중국(95.4%), EU(27.4%), 미국(19.5%), 일본(15.8%) 등은 증가했다.

가전·전자·통신기기(59.5%), 의류 및 패션관련 상품(31.7%), 음·식료품(20.6%) 등의 직접구매가 증가했다.

민경삼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중국의 사드 보복 여파 완화로 해외직접판매가 늘어났고, 중국 구매대행이 늘어나면서 무선청소기나 공기청정기 등의 직접구매도 늘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