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6 11:29 (화)
‘올해 세 번째’ 충북 충주 구제역 확진...“전국 축산농가 48시간 이동 중지”

‘올해 세 번째’ 충북 충주 구제역 확진...“전국 축산농가 48시간 이동 중지”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2.01 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사진= 연합뉴스 제공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경기도 안성시에서 올해 들어 처음 발생한 구제역이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특히, 올 들어 경기도 안성에서 발생한 2건에 이어 세 번째로 구제역 확진 판정이 나왔다. 이에 비상이 걸린 정부 가축의 이동을 차단하는 등 대응책을 내놓았다.

지난 31일 오후, 농림축산식품부는 구제역 의심가축(의사환축)으로 신고된 충북 충주시 주덕읍 소재의 한우농장에서 구제역 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해당 한우농장에서 사육하고 있던 한우 1마리가 침 흘림, 수포 등 구제역 임상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농림축산검역본부가 현재 구제역 바이러스의 유형을 검사 중이며 결과는 1일(오늘) 오전 중에 나올 예정이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구제역이 확산 조짐을 보이자, 가축방역 심의회를 개최하고 오는 2월 2일 오후 6시까지 앞으로 48시간 동안 가축과 축산 관련 종사자의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발동하기로 결정했다. 뿐 만 아니라, 전국의 모든 우제류 가축시장을 3주간 폐쇄하고, 폐쇄기간 동안 가축시장의 내·외부, 주변도로 등을 매일 집중 소독에 돌입한다. 또한, 지방자치단체에서 보유한 백신과 인력을 총동원해 오는 2일까지 전국의 모든 소·돼지에 대해 백신을 긴급 접종하기로 했다. 그러면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번 시점을 확산을 막기 위한 최후의 골든타임이라 인식한다"고 밝혔다.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 역시 "설 명절을 앞두고 축산농가와 국민 모두 불편하시더라도 구제역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방역조치에 이해와 협조를 당부한다"며 "구제역 확산을 반드시 차단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