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3 15:56 (화)
기성용, 태극마크 반납 "한국축구 어려운 시기…극복 믿음"

기성용, 태극마크 반납 "한국축구 어려운 시기…극복 믿음"

  • 이영호 기자
  • 승인 2019.01.30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8년 9월 A매치 데뷔…11년 동안 A매치 110경기 '센추리 클럽'

축구대표팀 은퇴를 선언한 기성용[연합뉴스 자료사진]
축구대표팀 은퇴를 선언한 기성용[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의 '패스마스터' 기성용(뉴캐슬)이 11년 동안 가슴에 품어온 태극마크를 반납했다.

기성용은 30일 대한축구협회에 서신을 보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마지막으로 국가대표라는 큰 영광과 막중한 책임을 내려놓으려고 한다"며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했다.

그는 "축구 인생에서 국가대표는 무엇보다 소중했다"며 "그동안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기성용은 특히 "지난 아시안컵에서 팬들의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으로 대표팀이 어려운 시기를 맞고 있지만 벤투 감독님의 지도 아래 동료들과 후배들이 힘을 모아 극복하리라 믿는다"라며 "대표팀을 응원하는 축구팬의 한사람으로 돌아가 한국 축구가 승승장구하는 모습을 누구보다 기원하겠다"고 했다.

이어 "소속팀에서 최선을 다해 축구 선수로서의 경력이 끝날 때까지 팬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2008년 9월 5일 요르단과 친선전을 통해 A매치 데뷔전을 치른 기성용은 세 차례 월드컵(2010년·2014년·2018년)과 세 차례 아시안컵(2011년·2015년·2019년)을 포함해 A매치 110경기(10골)에 출전하며 '센추리 클럽'에 가입했다.

110경기 출전은 차범근(136경기), 홍명보(136경기), 이운재(133경기), 이영표(127경기), 유상철(124경기), 김호곤(124경기), 조영증(113경기)에 이어 역대 대표팀 최다 출전 기록 8위에 해당한다.

기성용 우리 8강 간다(두바이=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에서 연장 전반 추가 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지동원이 부상으로 조기 복귀한 기성용의 유니폼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19.1.23 jeong@yna.co.kr
기성용 우리 8강 간다(두바이=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에서 연장 전반 추가 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지동원이 부상으로 조기 복귀한 기성용의 유니폼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19.1.23 jeong@yna.co.kr

기성용은 2012년 런던 올림픽 당시 '홍명보호'의 동메달 획득에 핵심 역할을 맡았고, 2015년 아시안컵부터 2018년 러시아 월드컵까지 대표팀의 주장을 맡기도 했다.

2011년, 2012년, 2016년에는 대한축구협회 '올해의 선수'에 뽑히기도 했다.

기성용은 2019 아시안컵에 나섰지만, 필리핀과 조별리그 1차전 도중 햄스트링 부상으로 대회 중간에 소속팀으로 복귀하는 아쉬움을 맛보기도 했다.

기성용은 소속팀으로 돌아가면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느님 감사합니다. 마침내 끝났습니다(THANK GOD IT'S FINALLY OVER)"라는 글로 대표팀 은퇴를 암시했고, 이번에 축구협회를 통해 태극마크 반납을 팬들에게 알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