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21:13 (화)
미국서 20대 청년, 여자친구 가족과 자신의 가족까지 5명 총기살해

미국서 20대 청년, 여자친구 가족과 자신의 가족까지 5명 총기살해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1.28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뉴스]
[사진=SBS뉴스]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미국 루이지애나주에서 20대 청년이 총기로 여자친구와 여자친구의 가족, 자신의 부모까지 모두 5명을 살해하는 참극이 빚어졌다.

27일(현지시간) 오전 루이지애나 주 리빙스턴에서 21살 다코타 테리엇이라는 청년이 여자친구 집에 찾아가 여자친구인 서머 어니스트(20)와 그녀의 아버지, 남동생(17) 등 3명을 총기로 살해했다.

당시 여자친구의 집에는 7세와 1세의 아이들도 있었지만, 이들은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테리엇은 1차 범행을 저지른 후 여자친구 부친의 픽업트럭을 훔쳐 타고 리빙스턴에서 약 48㎞ 떨어진 어센션으로 이동, 자신의 부모까지 살해했다.

현지 경찰은 테리엇의 집에 경찰이 도착했을 때만 해도 테리엇의 아버지가 살아 있었으며, "자신의 아들이 총격을 가했다"고 경찰에 말했다고 전했다.

테리엇의 범행 동기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으며 최근 몇주 전 테리엇의 부모가 나가 살라는 요구에 집을 나간 뒤 이후 범행 직전까지 여자친구의 집에서 생활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 5명을 살해한 용의자는 할머니의 신고로 체포됐다. 당시 할머니는 겁에 질려 경찰에 “손주가 찾아올 것 같다”라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범행 직후 픽업트럭을 몰고 도주했다가 하루 뒤인 이날 오전 약 1천 600㎞나 떨어진 버지니아주 주도 리치먼드에서 1급 살인 등의 혐의로 체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