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2:05 (금)
‘전참시’ 하하, 아내 별 셋째 임신에 눈물... “너무 미안해서”

‘전참시’ 하하, 아내 별 셋째 임신에 눈물... “너무 미안해서”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9.01.20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가수 하하가 아내 별의 셋째 임신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하하가 별의 매니저와의술자리에서 진솔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 날 방송에서 하하는 셋째 임신에 대한 기쁨과 동시에 아내 별에 대한 미안하고 애틋한 마음을 고백했다.

별의 매니저 이재현 씨는 하하에게 별의 셋째 임신으로 인해 앨범 활동이 어렵게 된 것에 대한 아쉬움을 솔직하게 전했다. 매니저는 "임신 소식을 듣기 1~2주 전까지만 해도 앞으로 앨범 활동 열심히 해보자는 이야기를 나눴는데, 아쉽게 된 것 같다"고 속마음을 내비쳤다.

이에 대해, 하하는 "모든 남자들이 그렇겠지만 셋째는 미안해서 못 낳는 사람이 많다"며 별에 대한 미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하하는 출산이후 가수로서 활동을 이어가지 못하고 있는 별에 대해 "별에게도 미안하고 별의 팬들에게도 너무 미안하다"고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이어 하하는 "작년에 (내가) 공연을 할 때 흔쾌히 아이들과 함께 객석을 지켜주는 아내를 보며 너무 미안하더라. 고마운 마음만큼 미안한 마음이 더 컸다. 너무 미안하다"며 결국 눈물을 참지 못했다.

그러면서 하하는 "우리 엄마들을 보면 항상 아이 때문에 자기 꿈을 멈추지 않았냐. 나는 그렇게 해주고 싶지 않다"며 "별이 컨디션이 허락한다면 나는 (별이) 출산 전 날까지도 노래하는 걸 무조건 끝까지 응원할거다"며 자신의 진심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