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8 15:40 (일)
'골목식당’, 방송 최초로 '솔루션 포기'

'골목식당’, 방송 최초로 '솔루션 포기'

  • 임지영 기자
  • 승인 2019.01.17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백종원의 골목식당']
[사진=SBS'백종원의 골목식당']

[서울=RNX뉴스] 임지영 기자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 측이 방송 최초로 청파동 피자집과 고로케집에 대해 솔루션 중단을 결정했다.

16일 방송된 ‘골목식당’에서 피자집 사장은 백종원과 약속한 대로 닭칼국수와 잠발라야로 시식단 20명 중 10명 이상의 재방문 OK를 받아야 한다'는 백종원의 마지막 미션에 도전했다.

이날 피자집 사장은 일주일 전부터 음식을 준비하고 시식단에게도 친절한 인사를 건네며 지난번보다 나아진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백종원은 "서비스는 나아졌다"라고 칭찬하면서도 조리 순서가 잘못됐음을 지적했다. 이후 피자집 사장은 시식단이 올 시간을 알았으면서도 여전히 조리 재료나 식기 세팅 등 준비가 미흡한 모습을 보였다.

시식단들은 닭국수에 대해 "뜨끈한 국물을 기대했는데 국물이 적다", "국수가 차니까 너무 춥다" 등의 평을 내렸다. 또 잠발라야(볶음밥)에 대해서는 "밥에다 향수를 뿌린 느낌", "한약 맛 난다"라며 음식을 삼키는 것조차 힘들어하며 심지어 음식을 뱉기까지 했다. 이에 피자집 사장은 "깻잎은 데코인데 잠발라야를 싸 먹어도 좋다."라며 "맛의 신세계"라고 추천했지만, 이 역시 시식단에게 좋은 평을 얻지 못했다.

결국, 이날 음식을 맛본 시식단 20명 전원은 ‘재방문 의사 없음’을 선택했다.

이에 사장은 자신의 음식에 대한 잘못된 점을 되돌아보지 않고 “음식이 다소 생소할 수 있다”며 “(한국인들이) 평소에 익숙한 걸 드시려고 하는 성향이 많다”라며 "제 입맛에는 잘 맞는다"라며 자신의 음식을 이해하지 못한 시식단의 평가를 받아들이지 못했다.

이에 백종원은 “손님들이 음식을 이해를 못했다고 하면 안 된다”며 “남을 상대하는 일을 한다면, 자기 눈높이에서만 누굴 평가하고 판단하는 건 위험하다. 맛이 없어서 점수를 안 준 것이라는 걸 알아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백종원은 주방에 남은 음식을 보며 "(잠발라야) 안이 탔다. 연습을 한 번도 안 했다. 2주나 시간을 줬고 자기가 제일 잘하는 요리를 하라고 했는데 이게 말이 되나? 한 번이라도 연습을 했다면 이렇게 안 했을 거다. 카메라로 본 것보다 훨씬 심각하다"라며 분노했다.

“20인분 잠발라야를 몇 번 해봤나?”라는 백종원의 물음에 피자집 사장은 "오늘 처음 해봤다"라고 답변했고 이에 백종원은 “난 이해가 안 되는 게 이런 기회를 얻기가 쉽지 않다. 방송을 통해서 나를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심지어 솔루션을 받느냐 못 받느냐의 기로인데 연습 한 번 해보지 않았다니”라며 울분을 토했다.

백종원은 결국 솔루션 중단을 통보하며 “솔루션은 못 드려도 조언을 드릴 수 있다. 단 조언을 못 받아 들으면 식당을 그만두라고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날 고로케집 역시 백종원의 솔루션 대신 자신의 선택을 밀고 나가 장사의 방향성에 대한 대화를 나누는 장면만 방송돼 솔루션이 중단됐음을 짐작케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