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8 15:40 (일)
18세 이하 중증 소아환자, 재택 의료서비스 받는다

18세 이하 중증 소아환자, 재택 의료서비스 받는다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1.16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뉴스]
[사진=KBS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움직이기 힘든 중증 소아 환자가 집에서 전문적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재택의료 시범사업이 시행된다.

16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중증 소아 재택의료 시범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된 서울대학교 병원과 칠곡경북대학교 병원 등 2개 의료기관이 지난 15일부터 재택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중증 소아 환자의 경우 거동이 불편하고, 의료지원 체계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퇴원 후에 제대로 된 의료서비스를 받기 어려웠다.

그러나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의사, 간호사 등으로 구성된 재택의료팀의 전문적·종합적인 의료서비스를 집에서도 받을 수 있게 된다.

시범사업 수행기관은 서울대학교 병원과 칠곡경북대학교 병원이며, 시범사업 대상은 일정 수준 이상의 재택의료가 필요한 만 18세 이하 중증 소아 환자다.

건강보험 수가는 재택의료관리계획수립료 15만 6000원, 의사 방문료 13만 7000원, 간호사 방문료 8만 1000원, 재활치료사 방문료 6만 8000원, 교육상담료 2만 8000원 수준이며, 가정에 방문해서 시행되는 행위·처치 비용은 건강보험 관련 고시에 따라 별도로 인정된다.

또한 건강보험 가입 환자는 본인부담이 총진료비의 5%(차상위 면제)이고, 의료급여 지원대상 환자는 진료비 전액이 국고로 지원된다.

시범사업에 참여한 김민선 서울대학교 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인공호흡기나 경관 영양(입으로 식사를 할 수 없는 환자를 위해 튜브 등으로 소화기에 유동식을 주입하는 것)이 필요한 아동은 상황과 특성에 맞는 재택의료와 체계적인 교육, 퇴원 이후 관리가 필요하다"며 "이번 시범사업이 중증 소아환자와 가족에게 더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김여향 칠곡경북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수도권에 비해 환자가 적지만 지역사회 어린이병원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기 위해 시범사업에 참여하게 됐다"며 "환자가 지역 사회에서 필요한 의료서비스를 제공받고 지역 의료기관 역량 등이 향상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