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05:24 (토)
‘부친상’ 김정민, "아버지와 15년간 연락 없이 지내...원망했었다"

‘부친상’ 김정민, "아버지와 15년간 연락 없이 지내...원망했었다"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9.01.11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김정민 인스타그램
사진= 김정민 인스타그램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배우 김정민이 부친상을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많은 이들의 위로와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김정민의 부친은 15년이 넘는 시간 동안 김정민과 연락을 하지 않고 지냈으며, 지난 9일 간경화로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오늘) 오전, 김정민은 자신의 SNS를 통해 고인이 된 부친의 소식을 전했다. 김정민은 "2019년 01월 09일 부친께서 고인이 되셨습니다. 내일이 발인인 아버지 장례를 오늘 알았습니다. 친척께서 연락을 해주지 않았다면 몰랐을지도 모르겠습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제했다.

이어 김정민은 "오는 길 내내 생각이 많았습니다. 눈물도 안 날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영정사진을 뵈니 한없이 죄인이 된 마음입니다. 이렇게 일찍 일 줄은 정말 몰랐습니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특히, 김정민은 "빚투가 한창일 때 혹시 제 친부도 그런 게 있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들었습니다. 알아보고 싶었었지만 15년이 넘게 연락도 없이 지냈고 저에겐 너무나 안 좋은 기억만을 남겨준 아버지였습니다. 그런데 그때가 살아계신 아버지를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었나 봅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김정민은 "저는 (아버지가) 투병 중이셨던 것조차 알지 못했고, 마지막 염을 하는 것도 보지 못했습니다. 장례라는 것을 미리 상상이라도 해봤었다면 염을 조금만 늦춰달라고 연락이라도 했을 텐데 아무것도 못했습니다. 아버지. 많이 미웠습니다. 정말 많이 원망 했었습니다. 하지만 돌아가시면 아무 의미가 없다는 말을 이제야 이해할 것 같습니다. 이제 몇 시간 뒤 발인입니다. 부디 가시는 길이라도 편안하셨으면 합니다. 저도 용서하고 아버지도 저를 용서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1월 11일 오늘이 이제 저에겐 다른 의미로 평생 동안 기억 되겠죠..아버지 부디 저를 용서하시고 편히 잠드시길 바랍니다"라고 애도했다.

한편, 김정민은 지난 2003년 KBS 드라마 ‘반올림’으로 연예계에 데뷔한 이후, 올리브 ‘겟잇뷰티’ 등 다수의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