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2:05 (금)
‘해피투게더4’ 안영미, 폭탄발언 “이젠 프러포즈보다는 선 임신이...”

‘해피투게더4’ 안영미, 폭탄발언 “이젠 프러포즈보다는 선 임신이...”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9.01.11 0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BS '해피투게더4' 방송 캡처
사진= KBS '해피투게더4' 방송 캡처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개그우먼 안영미가 역대급 19금 멘트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4'는 '셀럽파이브 특집 2부' 꾸며진 가운데, 개그우먼 김신영, 안영미, 송은이, 신봉선이 출연해 안방에 웃음 폭탄을 선사했다.

이 날 방송에서 안영미는 4년 째 열애중인 남자친구에 대해 언급하며, 남자친구와의 결혼의지를 내비쳐 눈길을 끌었다. 안영미는 “결혼소식이 있을 것 같나?”라는 질문에 대해 “좋은 소식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4년이 되도록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안영미는 “지인들의 결혼식에서 부케를 빠짐없이 받으며 결혼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면서 “최근 남자친구에게 반지를 받았지만 프러포즈 반지가 아니었다”고 씁쓸해 하기도 했다. 이어 안영미는 “남자친구가 생일 겸 선물로 새 반지를 해주겠다기에 '아 올해다' 싶었다. 그런데 남자친구가 계속 무드 없게 '자기야 손가락 몇 호지?'라고 물어보더라. 결국엔 그냥 같이 사러 가자 그래서 '아 올해도 아니구나' 싶었다"고 회상했다.

특히, 안영미는 “받고 싶은 프러포즈가 있나?”라는 질문에 “이제 프러포즈보다는 선 임신이 나을 것 같다”며 “그것만 한 반지가 없지 않냐”고 대답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를 듣던 전현무는 “역대급으로 쎈 멘트다”라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