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05:24 (토)
‘한끼줍쇼’ 딘딘, 안절부절 “난 실제 동네 주민... 여기는 전 여자친구 집”

‘한끼줍쇼’ 딘딘, 안절부절 “난 실제 동네 주민... 여기는 전 여자친구 집”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9.01.10 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JTBC '한끼줍쇼' 방송 캡처
사진= JTBC '한끼줍쇼' 방송 캡처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래퍼 겸 방송인 딘딘이 ‘한끼줍쇼’에 출연해, 한 끼 도전에 나선 가운데 전 여자친구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 에서는 딘딘과 데프콘이 동부이촌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실제로 동부이촌동 주민인 딘딘은 이 날 방송에서 자신을 "동부이촌동의 아들이다"라고 소개했다. 딘딘은 "동부이촌동에서 태어나 현재까지 이곳에서 살고 있는 토박이다.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모두 동부이촌동에서 나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딘딘은 한 끼 도전 중에 마주한 한 아파트 앞에서 "여기 위험한 게, 전 여자친구도 여기 산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딘딘은 "나 왜 이렇게 이 집이 익숙하지?"라며 불안에 떨었다. 그러면서 딘딘은 "이 아파트에서 나가고 싶다. 두 동만 더 가면 내 전 여자친구가 산다. 굉장히 불편하다"고 덧붙여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이 날 딘딘과 이경규는 딘딘의 어머니와 같은 골프연습장에 다니는 한 어머님이 극적으로 한 끼 식사를 대접하면서,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어머님은 "딘딘이 지인의 아들이라 더 눈여겨봤다"며 두 사람에게 정성 가득한 사골 떡국을 대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