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7 13:17 (월)
[공식입장] 황제성, 父 '빚투'논란... 소속사 측 "변제 노력할 것"

[공식입장] 황제성, 父 '빚투'논란... 소속사 측 "변제 노력할 것"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9.01.04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idusHQ 공식 홈페이지
사진=sidusHQ 공식 홈페이지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개그맨 황제성의 부친이 빚투 논란에 휩싸였다. 

4일(오늘) 오후, 한 매체는 황제성의 부친과 고등학교 선후배 사이인 A씨가 지난 2013년 황제성의 부친에게 5,000만 원을 빌려준 뒤 받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A씨는 황제성의 부친에게 눈썰매장을 임대받기 위해 5,000만 원을 건네고 임대차 계약서를 썼고, 이후 돈을 되돌려 받기로 약속했지만 약속된 날짜에 돈을 받지 못했고 이후 수 차례 돈을 돌려줄 것을 요구했지만 돈을 받을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와 같은 빚투 논란에 황제성의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공식입장을 전했다.

소속사 측은 우선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사실을 확인해 본 결과 황제성 아버지가 지인 A 씨와 사업상 5000만 원 가량의 금전 채무 관계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몇 년 전 황제성은 A 씨가 방송국 앞에서 피켓 시위하는 걸 보고 이 사실을 처음 알게 됐고 아들로서 도의적 책임을 져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당시 신인 개그맨으로 수입이 적어 50만 원씩 나눠서 변제를 하겠다고 했으나 A 씨는 거절한 후 연락이 오지 않았고, 최근 비슷한 일들이 언론에 오르내리면서 A 씨로부터 다시 연락이 왔다"며 "그래서 두 달 동안 5000만 원을 전액 변제하겠다 했으나 A 씨는 원금 5000만 원에 정신적 피해 보상금 1000만 원까지 보태 무조건 한 번에 바로 전액 상환하라며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소속사 측은 "지난 12월에는 황제성 씨가 사태 수습을 위해 소속사 사무실에서 A 씨를 직접 만났다. 이 자리에서 황제성 씨는 지금 본인이 가진 돈 전부인 2000만 원을 먼저 드리고, 나머지는 나눠서 변제하겠다고 제안했지만, A 씨는 다시 한 번 거절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갚지 않을 시 방송국 앞에서 피켓 시위 및 언론에 노출하겠다며 압박을 가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은 "황제성 씨는 아버지와 꽤 오랜 기간 인연을 끊고 살아왔다. 아버지의 빚으로 인해 어려운 어린 시절을 보냈고, 지난 2008년 황제성 씨와 어머니, 그리고 동생이 그동안의 빚을 책임지는 조건으로 부모님께서는 이혼을 하셨다"며 "부모님의 이혼 후에도, 황제성 씨는 아버지의 빚을 지난 10년간 갚으며 살아왔고, 얼마 전 그동안의 채무를 끝낼 수 있었다. 이 일은 부모님이 이혼하신 후에 벌어진 일이지만 그동안 돈을 빌려주고 받지 못한 A 씨의 마음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고, 한 가정의 가장이 된 지금 자식에게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고 싶어 아버지의 상황을 최대한 조속히 해결하려고 하는 중이다"고 말했다. 

한편 황제성은 지난 2007년 MBC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이후 '개그야', '섹션TV 연에 통신'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현재는 JTBC '뭉쳐야 뜬다 시즌2', tvN '코미디 빅리그'에 출연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