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2 11:44 (수)
‘인생술집’ 김종진, 故 전태관 향한 애정...“밴드 30년 유지 비결”

‘인생술집’ 김종진, 故 전태관 향한 애정...“밴드 30년 유지 비결”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9.01.04 0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
사진= 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밴드 봄여름가을겨울의 멤버 김종진이 또 다른 멤버인 故 전태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서 김종진이 출연해, 봄여름가을겨울이 무려 30년 동안 유지될 수 있었던 비결을 설명했다.

이 날 방송에서 김종진은 “최초로 시작할 때는 故 김현식과 함께했다. 그런데 힘든 일로 현식이 형이 함께 하지 못하고 다른 멤버들도 탈퇴를 했다. 전태관도 ‘회사를 들어가겠다’면서 이별 여행을 제안하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종진은 “등산가는 걸 좋아해서 설악산을 갔다. 흔들바위 즈음에 전태관이 발을 헛 딛어서 발을 접질렸다. 내가 업고 내려왔다. 내려온 다음에 태관이를 내려놓고 사람들을 불러오니까, 태관이가 감동해 ‘그래 종진아 앨범 한 장은 내자’라고 하더라”며 봄여름가을겨울의 탄생 비화를 전했다.

또한 김종진은 “한 밴드가 30년이 간다는 것은 하늘에서 정해주는 정도의 엄청난 일이다. 그리고 전태관이 사람이 너그럽고 유한 성격이다. 내가 괴팍하게 음악적으로 힘든 걸 하자고 해도 ‘그래그래’ 해줬던 친구였다”라며 두 사람의 우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한편, 이 날 김종진은 봄여름가을겨울의 30주년 기념 앨범에 대해서는 “전태관 씨가 암 투병을 한 지 6년이 됐다. 지난해 4월에는 전태관의 부인이 먼저 세상을 떠났다. 상심한 모습을 보고 후배들과 헌정 앨범을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종진은 “주변 뮤지션들과 리메이크해서 헌정하기로 했다. 그리고 전태관은 연주만 평생 해왔기 때문에 연주를 못하게 되면 생계가 힘들어진다. 주변 뮤지션이 전태관을 돕자고 했다”고 털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