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19 19:31 (화)
"전국서 미세먼지 가장 심한 곳은 서울 아차산 사거리"

"전국서 미세먼지 가장 심한 곳은 서울 아차산 사거리"

  • 김승욱 기자
  • 승인 2018.12.12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연합, 전국 321개 지점 조사…상위 15곳 모두 서울·인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연합뉴스 자료 사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전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곳은 서울시 광진구에 있는 아차산 사거리라는 환경단체 조사 결과가 나왔다.

환경단체 녹색연합은 지난달 6∼7일 서울 61개 지점을 포함한 전국 321개 지점에서 미세먼지 중 이산화질소(NO2) 농도를 측정한 결과를 12일 공개했다.

지방자치단체별로는 서울의 이산화질소 평균 농도가 97ppb로 가장 높았다. 특히 서울에서는 아차산 사거리가 138ppb로 가장 나빴다.

농도 상위 지점 15곳은 예외 없이 수도권(서울 13곳, 인천 2곳)이었다.

인천은 평균 74ppb, 대전은 평균 58ppb, 광주는 평균 52ppb, 부산은 평균 43ppb, 울산은 평균 32ppb이었다.

조사는 대전대학교 환경 모니터링 연구실에서 제작한 이산화질소 간이측정기를 이용해 이뤄졌다.

온라인으로 전국 321명의 참가자를 모집해 도시별 조사 참여자들이 주거지 인근의 조사 지점을 선정하도록 했다.

조사 결과 자동차가 많이 다니는 도심 도로변의 이산화질소 농도가 확연히 높게 나타났다고 녹색연합은 전했다.

녹색연합은 "도심 지역 미세먼지를 저감하려면 무엇보다 자동차 운행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산화질소 농도 상위 15개 지점[녹색연합 제공]
이산화질소 농도 상위 15개 지점[녹색연합 제공]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