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2:28 (토)
원안위 "'라돈 논란' 생리대 조사중…내주 결과 발표"

원안위 "'라돈 논란' 생리대 조사중…내주 결과 발표"

  • 신선미 기자
  • 승인 2018.10.17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옷·마스크팩도 방사능 농도·영향 조사중

오늘습관 생리대[오늘습관 홈페이지 캡처]
오늘습관 생리대[오늘습관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오늘습관' 생리대가 라돈 검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이르면 다음주 중 이 생리대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하겠다고 17일 밝혔다. 라돈은 국제암연구센터(IARC) 지정 1군 발암물질로, 호흡기를 통해 폐암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 알려졌다.

원안위는 "국민신문고 및 시민단체의 제보가 들어온 제품들이 있는데, 이 중 이 생리대도 포함돼 있다"며 "현재 방사능 농도 분석 및 인체영향평가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원안위는 또 이날 보도설명자료를 통해 "조사를 마치면 분석 결과를 공개하고, 결함이 있다면 관계부처와 협조해 조치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16일 JTBC '뉴스룸'은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기준치 148Bq/㎥의 10배가 넘는 라돈이 검출됐다"며 "문제가 된 대진침대의 검출량보다 많다"라고 보도했다.

이에 오늘습관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현재 언론에서 보도하는 당사 생리대에 대한 라돈 수치는 저가의 라돈측정기인 '라돈아이'로 측정하여 당사 측에 2시간 전 통보 후 그대로 기사화한 내용"이라며 "해당 내용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정정보도를 요청할 것이며 이로 인한 손해배상으로 법적대응할 예정"이라고 반박했다.

라돈아이는 일반인이 쉽게 쓸 수 있는 라돈 감지기로 대진침대 라돈 검출 사태 이후 판매량이 급증했다.

오늘습관측은 웹사이트 등에 국가인정 기관인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방사능 검출 시험 결과서를 게재하기도 했다.

원안위는 또 이 생리대에 라돈을 방출하는 '모나자이트'가 쓰인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공공기관의 정보 공개에 관한 법률'에 따라 결함제품이 아닌 경우 모나자이트 사용 업체명은 공개가 어렵다"며 "앞으로 국민 생활에 밀접한 생활용품에 대해 원료물질의 사용을 원천적으로 금지하고, 불가피하게 사용할 경우에는 소비자의 알권리 차원에서 성분을 표시하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16일 JTBC가 다른 회사의 여성 속옷에서 400Bq/㎥, 마스크팩에서 700Bq/㎥ 정도의 라돈이 검출됐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 원안위는 "해당 제품들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