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7 16:47 (월)
전주 한 아파트 일부 욕실서 라돈 검출…기준치의 10배

전주 한 아파트 일부 욕실서 라돈 검출…기준치의 10배

  • 홍인철 기자
  • 승인 2018.10.03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전주의 한 아파트 욕실에서 권고 기준치의 10배를 넘는 라돈이 검출돼 입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3일 전주시에 따르면 덕진구의 한 아파트 입주민은 최근 "자체 검사결과 일부 가구의 욕실 천연석 선반에서 많은 양의 라돈이 검출됐는데 시공업체가 대책 마련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다"는 민원을 시에 제기했다.

시가 해당 아파트를 직접 찾아 잰 라돈 수치는 2천∼3천 베크렐(QB/㎥)이었다.

이는 권고 기준치 200베크렐의 10배 이상이다.

올해 초 입주한 이 아파트는 라돈 측정 의무 대상은 아니다.

올해 1월 1일 이후 사업계획 신청을 한 아파트가 의무 대상이기 때문이다.

전주시는 "입주민은 욕실 사용을 자제하며 선반 교체 등을 요구하고 있지만 시공업체는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어서 중재하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시 당국은 그러면서 "불안에 떨며 고통받는 입주민을 위해 다각적으로 문제 해결 방법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