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2 14:42 (목)
한빛부대, 남수단에 코로나19 긴급 의무물자 지원

한빛부대, 남수단에 코로나19 긴급 의무물자 지원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0.06.01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한빛부대 12진 2제대가 남수단 평화유지 및 인도적 지원 활동을 위해 6월 1일 저녁 전세기 편으로 출국한다.

한빛부대는 이로써 12진 전원(271명)이 남수단에서 파병 임무를 수행하게 되며, 기지 경계 및 관리를 위해 잔류 중인 11진 인원은 귀국편 전세기로 복귀 예정이다.

한빛부대 12진은 그동안 코로나19 상황에 대비하여 △ PCR검사 2회 실시(전원 음성 판정), △ 출국 시까지 5주 이상 격리, △ 마스크·방호복 등 방역물자 확보, △ 유사시 대비 상황조치 훈련 등 철저한 준비를 하였다.

한편, 국방부는 남수단 정부의 한국산 진단키트 등 코로나19 관련 긴급 의무물자 요청에 따라, 대민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인도적 지원을 결정하고, 한빛부대 12진 2제대 투입 시 직접 의무물자를 전달하기로 하였다.

이번 결정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으나 의료 물품은 매우 부족한 남수단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국방부는 한빛부대를 통해 한국산 진단키트 100세트(1만개)와 마스크 2만장을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아울러 남수단 현지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교민들에게도 전세기를 활용하여 마스크를 지원하고, 가족들이 준비한 생필품도 함께 전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