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4 09:53 (토)
해양경찰청, 4개국 영사 초청해 국제협력 체계 점검...코로나-19 유입차단 방안 공유

해양경찰청, 4개국 영사 초청해 국제협력 체계 점검...코로나-19 유입차단 방안 공유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0.05.26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해양경찰청은 우리나라 주변 4개국의 해양치안 담당 영사를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하였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한국 해양경찰의 주요 협력국인 미국, 러시아, 일본, 중국 영사가 참석해 국가 간 해양안전 협력 체계를 점검하였다.

참가국들은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주요 국제회의와 국가 간 합동훈련이 연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상호 정보공유와 신속한 지원 체계 유지 필요성에 공감하였다.

이날 해양경찰청은 최근 80여 개 국 해양치안기관에 배포한 ‘해양경찰 코로나19 방역체계’ 영문책자를 소개하고, 앞으로 도움을 요청하는 국가에 정보제공, 방역 방법을 전수하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로 느슨해질 수 있을 국제협력 관계를 다잡고 해양 긴급 상황에 대비한 합동 대응 체계를 점검했다”며, “앞으로도 화상회의 개최 등 다양한 방법으로 다자간 협력체계를 유지해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4개국 영사와 해양경찰청 직원이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전 세계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하며 “덕분에”응원(캠페인)에 동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