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4 12:23 (목)
제53차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 제1부 개최

제53차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 제1부 개최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0.05.22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 코로나19 위기 속 지식공유와 혁신 강조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22일(금) 12:00~12:30(한국시각)에 화상으로 개최된 제53차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 제1부에 의장으로 참석, 회의를 주재하였다.

지난 3월 ADB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ADB 연차총회를 제1부 화상 약식총회(5.22, 화상)와 제2부 본 총회(9.18~21, 인천 송도)로 분리 개최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날 회의는 ADB 재무보고서 승인, 아사카와 ADB 총재의 발언에 이어 올해 총회 의장인 홍 부총리의 마무리 발언 순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회의에서 아사카와 ADB 총재는 코로나19 대응 패키지 200억불 마련 등 그간의 ADB의 노력을 소개하고, 코로나19 극복과 아태지역의 번영을 위해 ADB의 ‘전략 2030*’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ADB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개도국 지원 패키지를 마련하는 등 적극 대응한 점을 높이 평가하고, 한국도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바탕으로 아태지역의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적극 지원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홍 부총리는 위기 극복과 코로나 사태 이후 정상화를 위해 ADB가 집중해야 할 3가지 과제를 제시하였다.

① 먼저, 코로나19 대응 관련 지식공유 확대를 제안하였다.
보건ㆍ방역조치 경험을 적극 공유하고, 2차 확산 없는 성공적 출구 전략 마련을 위한 공동 노력을 강조하였다.

② 저소득국과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확대도 제시하였다.
기존 사회 안전망을 강화해 나가면서, 고용보험의 사각지대에 놓인 사람들을 위한 정책 보완도 필요하다고 권고하였다.

③ 또한, 위기를 혁신의 기회로 활용할 것을 강조하였다.
코로나 이후 삶의 방식 변화와 글로벌 가치사슬 재편에 대응하여 비대면화와 디지털 전환 기반의 혁신을 위한 노력이 중요하다고 언급하였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9월 인천에서 개최되는 2020년 ADB 연차총회에서 거버너 비즈니스세션, 장관급 회의 등 메인 이벤트가 열리는 점을 감안하여, 성공적 개최에 만전을 다할 예정이다.

9월 인천 ADB 연차총회는 아시아 역내 코로나19 대응 및 극복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