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7 10:31 (수)
'바람과 구름과 비' 조선 최고의 역술가 박시후와 절세미모의 영능력자 고성희, 가슴 절절한 로맨스 예고...17일(오늘) 첫 방송

'바람과 구름과 비' 조선 최고의 역술가 박시후와 절세미모의 영능력자 고성희, 가슴 절절한 로맨스 예고...17일(오늘) 첫 방송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5.17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빅토리콘텐츠]
[사진제공: 빅토리콘텐츠]

[서울=RNX뉴스] 박은경 기자 = 박시후와 고성희가 한밤중 위험하고도 아련한 만남을 갖는다.

오늘(17일) 방송되는 TV CHOSUN 새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극본 방지영 / 연출 윤상호 / 제작 빅토리콘텐츠, 하이그라운드)에서 박시후(최천중 역)와 고성희(이봉련 역)가 야심한 밤 팽팽한 긴장감이 서려 있는 만남으로 첫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바람과 구름과 비'는 운명을 읽는 킹메이커들의 왕위쟁탈전을 그린 드라마로, 21세기 과학문명의 시대에도 신비의 영역으로 남아있는 명리학과 사이코메트리라는 신선한 소재를 통해 오늘의 현실을 되돌아보는 스토리를 그려낸다.

또한 조선 최고의 역술가 ‘최천중 역’을 맡은 박시후와 절세미모의 영능력자이자 옹주인 ‘이봉련 역’을 맡은 고성희는 치열한 권력다툼 속에서 정해진 결말을 거부하고 새로운 길을 개척해나가며 가슴 절절한 로맨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천중(박시후 분)과 이봉련(고성희 분)은 어릴 적, 서로의 인생에 갑작스럽게 나타나 남다른 감정을 느끼며 인연을 맺기 시작, 이후 두 사람은 예견된 악연과 멈출 수 없는 마음 사이에서 갈등을 빚으며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펼친다고. 과연 두 사람의 얽히고설킨 운명은 시청자들을 어떻게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최천중과 이봉련의 위험하고도 아름다운 만남이 이목을 끈다. 최천중이 그녀를 붙잡고 말을 꺼내기도 전, 드리워진 칼날에 두 사람 모두 깜짝 놀란 것.

이들의 만남은 어린 시절 이후 무려 5년 만의 재회라고 해 그동안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인지 벌써부터 시작된 두 남녀의 대서사시에 오늘(17일) 방송에 대한 본방사수 욕구가 높아진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 사이에 최천중의 친구이면서도 그의 운명을 질투하는 채인규(성혁 분)가 등장, 이봉련에 대한 심상치 않은 감정을 드러내며 긴장감 가득한 삼각관계의 서막을 알린다고 해 또 다른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한편, 연출을 맡은 윤상호 감독은 “최천중과 이봉련은 가공의 인물이라고 볼 수 있다. 실제 역사에 상상력을 더한 드라마틱한 전개로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고자 한다.

또한, 휘몰아치는 흡입력 있는 내용으로 시청자분들이 몰입도 있게 볼 수 있을 것이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며 자신감 넘치는 연출 소감을 전해 예비 시청자들을 두근거리게 하고 있다.

이렇듯 ‘바람과 구름과 비’는 첫 방송 전부터 연기력과 비주얼 모두 완벽한 박시후와 고성희의 만남으로 명품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TV CHOSUN 새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는 오늘(17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