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10:18 (토)
‘그 남자의 기억법’ 윤종훈, 김동욱‧문가영 사이서 ‘맴찢 열연’...시청자 몰입감 UP!

‘그 남자의 기억법’ 윤종훈, 김동욱‧문가영 사이서 ‘맴찢 열연’...시청자 몰입감 UP!

  • 주예은 기자
  • 승인 2020.04.09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C ‘그 남자의 기억법’ 캡처]
[사진 = MBC ‘그 남자의 기억법’ 캡처]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그 남자의 기억법’ 윤종훈이 캐릭터 맞춤 열연을 펼쳤다. 

윤종훈은 사람들 앞에서는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는 태은을 연기함과 동시에 복잡하면서도 심란한 감정을 시청자들에게 디테일하게 전해 몰입감을 높이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연출 오현종·이수현, 극본 김윤주·윤지현)에서는 어머니를 여의고 힘들어하는 이정훈(김동욱 분)을 걱정하는 유태은(윤종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종훈은 갑작스럽게 어머니와 생이별을 한 김동욱 곁을 지키며 친구로서 아픔을 나누다가도, 과잉기억증후군을 앓고 있는 환자의 주치의로서 그를 지켜보며 불안한 기색을 내비치는 복잡한 감정을 연기했다. 특히 자신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아버지 앞에서는 감정을 억누르는 디테일한 제스처와 표정 변화로 캐릭터의 설득력을 더했다. 

이날 정훈은 자신에게 가슴 아픈 기억을 남기지 않기 위해 병을 숨기고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미안함과 죄책감에 눈물을 흘렸다. 태은은 안타까운 마음에 “많이 힘든 거 안다. 무너지지 마. 내가 도와줄게”라고 위로했지만, 정훈은 “그럼 내 병 고칠 수 있어? 너 의사잖아”라며 “못하지? 그럼 나 좀 내버려둬”라며 자리를 떴다.

이후 장례식장을 찾은 아버지 유성혁(김창완 분) 또한 “어디서 사고 칠지 모르는 정훈이를 잘 감시하라”며 태은을 압박했다. 이에 태은이 “감시를 왜 하느냐”라고 하자, 성혁은 “8년 전에 만나던 여자 죽었을 때도 제정신 아니었다. 난 정훈이 망가지는 꼴 못 본다. 걔 사람 구실하게 만들려고 얼마나 공을 들였는데”라며 꾸짖었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자신의 환자였던 여하진(문가영 분)도 과거의 기억을 조금씩 마주하자 혼란스러워했다. 그는 결국 태은을 찾아가 자신이 겪고 있는 증상을 털어놨고, 태은은 복잡한 속내를 감추며 아무렇지 않은 듯 미소를 지었다. 

한편 ‘그 남자의 기억법’은 과잉기억증후군으로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조리 기억하는 앵커 이정훈과 열정을 다해 사는 라이징 스타 여하진이 운명처럼 만나 서로의 상처를 극복해가는 로맨스 드라마로 매주 수, 목 밤 8시 55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