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10:18 (토)
문재인 대통령, ‘뢰벤’ 스웨덴 총리와 전화 통화

문재인 대통령, ‘뢰벤’ 스웨덴 총리와 전화 통화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0.03.23 0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스테판 뢰벤(Stefan Löfven)」스웨덴 총리의 요청으로 3.20(금) 오후 4시부터 20분간 전화 통화를 갖고, 최근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뢰벤 총리는 “한국 정부가 많은 검사를 실시하는 등 코로나19에 강력 대응해 나가고 있는 것이 매우 인상적”이라며 “한국은 이미 상황을 안전하게 통제하면서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 사례로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유럽에서의 코로나19 확산이 염려스럽다”며, 스웨덴에서도 3월 들어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증가하고 있는 데 대해 위로와 애도를 표하면서, “뢰벤 총리가 뛰어난 리더십을 바탕으로 사회적 연대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각종 조치 등을 통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사태는 전세계적 도전이며 한 나라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닌 만큼,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우리 정부가 코로나19 방역과 치유 과정에서 축적하고 있는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뢰벤 총리는 한국의 축적된 경험과 임상 데이터 공유 의사에 사의를 표하고, 스웨덴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매우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두 차례 스웨덴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활성화되고 있던 양국 간 인적․경제적 교류가 코로나19 사태로 잠시 주춤하고 있으나, 양국 경제인들 간 필수적 교류 등은 합리적 수준에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백신·치료제 개발, 세계 경제 회복 등 국제사회 노력에 양국이 함께 기여해 나갈 수 있도록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자고 했다.

뢰벤 총리는 지난해 양국 정상 간 상호 방문 등을 통해 양국 관계가 높은 수준으로 발전하였다고 평가하면서, 코로나19 사태를 함께 잘 극복하여 양국 협력 관계를 한층 더 제고시켜 나가자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뢰벤 총리의 관심 표명에 따라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설명하고, 코로나19 국내 상황 등 제반 여건을 고려해 가면서 남북 대화 촉진을 위한 방안들이 실현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뢰벤 총리는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해 스웨덴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