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09:58 (금)
'메모리스트' 유승호, 연기 내공이 농축된 섬세한 감정 연기...차원이 다른 존재감으로 ‘강렬 엔딩’ 선사

'메모리스트' 유승호, 연기 내공이 농축된 섬세한 감정 연기...차원이 다른 존재감으로 ‘강렬 엔딩’ 선사

  • 주예은 기자
  • 승인 2020.03.19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tvN 새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영상 캡처
사진 제공 : tvN 새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영상 캡처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배우 유승호가 섬세한 감정 연기로 안방극장에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어제(1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연출 김휘 소재현 오승열, 극본 안도하 황하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605) 3회에서 유승호는 극한의 분노부터 따뜻한 위로까지 극과 극의 감정 연기를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큰 호평을 받았다.

뒤를 쫓던 용의자가 끝내 죽음을 택한 허무함도 잠시, 희생자의 참혹한 모습에 동백은 극한의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구치감 독방에 갇혀 온몸으로 비통함을 삭이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 자아냈다. 유승호는 불안과 절망, 비통함과 분노의 감정을 오가는 동백의 복잡한 심리를 세밀한 감정선으로 완성해내며 몰입감을 극대화했다.

유승호의 감정 연기는 피해자를 찾아간 병원에서 절정에 이르렀다. 자책하며 괴로워하고 있는 피해자에게 "알았으면 해...네 잘못 아니란 거"라며 진심을 꾹꾹 담아 전한 위로는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저릿하게 만들었다. 이어 또 다른 희생자의 엄마를 찾아가 좀 더 빨리 범인을 잡지 못한 것에 대해 사죄하며 오열했다. 피해자에 대한 안타까움과 죄책감 등 동백의 복합적인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낸 유승호의 연기는 안방극장에 깊은 여운을 남겼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한선미(이세영 분)보다 한발 앞서 범인을 찾아간 동백의 모습이 공개됐다. 눈빛만으로 압도적인 아우라를 내뿜는 유승호의 연기는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강렬한 엔딩을 선사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유승호 울 때 나도 같이 울었음", "유승호의 연기는 디테일부터 다르다", "진짜 잘생김 존멋", "엔딩 맛집! 범인 꼭 잡았으면" 등 동백 캐릭터에 대한 깊은 공감과 유승호의 연기에 아낌없는 호평을 내놓았다.

이렇듯 유승호는 가슴 절절한 모습부터 강렬한 카리스마까지 폭넓은 연기력으로 동백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살려내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매회 업그레이드되는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장악하고 있는 유승호의 활약은 오늘(19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에서 만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